대전시, 민간건축공사 지역업체 하도급 수주‘쾌속 순항’

올해 4분기 지역하도급률 66%, 어려운 여건 속 목표치 초과 달성

양승선 기자

2020-12-30 08:39:42




대전광역시청



[충청뉴스큐] 올해 4분기 대전지역 민간 대형 건축공사장의 지역하도급 참여비율이 지난분기에 이어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2020년 4분기 민간 대형건축공사장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지역 업체 하도급 참여율이 66%로 나타나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도 당초 목표율을 초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관내 시공 중인 연면적 3,000㎡ 이상의 민간 건축공사장 49곳을 대상으로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현황을 조사하고 지역 하도급률이 저조한 8개 현장에 대해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시·구·지역건설 관련협회와 특별 태스크포스팀의 합동 점검으로 중점 지도했다.

조사 결과 49개 민간 대형건축공사 현장의 하도급 발주금액 1조 7,773억원 중 1조 1,819억원이 수주돼 지난 분기보다 222억원 증가한 66%로 지역하도급률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올해 4분기 지역하도급률 65%이상 목표 달성한 우수현장은 전체 관리대상 49곳 중 39곳으로 80%였으며 저조현장은 10곳으로 20%를 차지했다.

또한 외지건설사의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율 평균값은 62%이며 지역건설사의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율 평균값은 78%로 외지 업체보다 지역업체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는 용산동 호반써밋 등 대규모 건축 공사가 착수해 지난 3분기 대비 신규 건설현장이 7개소 증가로 하도급 발주금액 및 지역업체 하도급 수주금액이 증가했지만 준공현장 또한 8개소 증가했다.

올해는 더욱이 코로나19 등의 건설경기 침체로 발주시기 조절 등의 공사차질 요인이 증가했고 대형 외지건설사의 지역하도급 수주지원이 부진해 하도급률 65%이상 달성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대전시는 지역하도급 저조현장에 대해 특별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특별점검을 하고 지속적인 현장 정기점검, 대형 외지건설사 본사 방문, 서한문 발송 등을 통해 지역하도급을 독려했다.

더불어 발주시기보다 한발 빠른 신규착수현장 방문 및 지역업체 홍보로 하도급 투입시기를 파악하고 외지 및 지역건설사에 지역건설업체 하도급을 권장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목표를 달성했다.

대전시 이효식 주택정책과장은“지역건설경기가 어려운 실정이지만 찾아가는 적극 행정으로 목표율을 달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민간건설공사 지역하도급 저조현장을 특별 관리하고 목표율 향상 등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