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집중호우에 비상근무 중인 직원 격려 및 집중호우 상황 점검

양경희 기자

2022-08-09 16:41:54




인천시의회,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충청뉴스큐] 인천광역시의회 허식 의장과 이봉락 제1부의장은 9일 집중호우에 비상근무 중인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지역 내 호우 관련 상황과 응급복구 상황을 보고 받았다.

인천시는 지난 8일 낮 12시부터 비상 2단계를 발령하고 10개 군·구와 함께 직원 700여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날 허 의장과 이 부의장은 재해위험지역에 설치된 CCTV를 보면서 집중호우 상황을 직접 살펴봤고 이어 상황 보고를 마친 관계자 및 본부 근무자들도 일일이 격려했다.

허식 의장은 “집중호우 시 저지대 침수지역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 2차 피해가 없도록 조치하는 등 사전예방에 총력을 다해달라”며 “재해는 갑자기 오는 것으로 대응이 미흡할 경우 피해가 확대되니 평상시 사전예찰과 점검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봉락 제1부의장도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재난대비 예산을 확보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수도권 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에는 모레까지 집중호우가 계속될 것"이라며 "시간당 4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전
다음